사람이 죽고 나면 장례절차 뿐만 아니라 많은 의식을 거행하게 되는데
그중 우리가 가장 많이 거행하는 의식이 49제와 천도재입니다.
불교에서는 49재를 사람이 죽은 다음 7일마다 불경을 외면서 재(齋)를 올려
죽은 이가 다음 세상에서 좋은 곳에 태어나기를 비는 의식입니다.
그래서 칠칠재(七七齋)라고도 부르며
이 49일간을 '중유(中有)' 또는 '중음(中陰)'이라고 하는데
이 기간에 죽은 이가 생전의 업(業)에 따라 다음 세상의 생(生)이 결정된다고 합니다.
이 49일 동안에 죽은 이의 영혼을 위하여 그 후손들이 정성을 다하여 재를 올리면
죽은 부모나 조상이 후예들의 공덕에 힘입어 보다 좋은 곳에 다시 태어나게 되고
또 그 조상의 혼령이 후손들에게 복을 주게 된다고 믿고 있습니다.
다시말해 49재란
사람이 죽으면 7일씩 49일이 될때까지 명부시왕 신들의 심판을 여섯번을 받게 되는데
마지막으로 49일에는 염라대왕에게 최종심판을 받아야 지옥에 갈지 극락에 갈지
결정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보통 7일마다 올리는 재는 간소하게 하고
마지막 49일이 되는 일곱번째 올리는 재는
영가가 정성으로 차린 재물을 흠향할수 있도록 넉넉하게 장만한다고 합니다.

천도재의 천(薦)은 천거함을 의미하고
도(度)는 죽은 영혼이 내생(來生)의 좋은곳에 다시 태어나기 위하여
저세상으로 가는 길을 안내하고 인도하여 가는 방법을 가르쳐 주고
이끌어 주는 법도를 말하고
재(齋)는 집을 의미하지만 의식행위를 뜻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49재는 죽은날의 49일이 되는날 지내는 의식이지만
천도재는 좋은날을 받아 봉행한다는 점에서 조금 다릅니다.